Home 공지 공지사항

공지사항

게시물 검색
[기사 공유 - 박사 없이 서른 살에 파슨스 교수된 한국 청년의 저력은]
호비한국본부 조회수:350
2018-01-18 09:24:23

 

2016년 하버드 대학교의 Turning the Tide 캠페인을 시작으로 미국 최상위권 대학들은 개인성취만이 아닌 공공의 이익 (Common Good)을 위해 노력한 학생들에게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임정기 교수님의 스토리가 귀감이 되어 기사 공유합니다.
 

 

파슨스디자인스쿨 최연소 한국인 교수 임정기
디자인 싱킹은 기업 뿐 아니라 사회 각 분야에 적용할 수 있어
인권운동, 뉴욕 시장 선거 캠프 참여, 스타트업 창업도
원동력은 새롭게 사고하여 세상을 바꾸겠다는 의지
“디자인 싱킹은 최근 유행하는 경영 트렌드만은 아닙니다. 도시 정책을 만들고 비영리 단체를 꾸리는 등 여러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사고방식입니다. 핵심은 경제적 이익이 아닌 인간을 최우선 가치로 두는 겁니다.” 
 
지난해 7월 한국인 최초로 30대 초반에 파슨스디자인스쿨 교수 임용된 임정기 씨. 김상선 기자
87년생 임정기씨는 지난해 7월 서른 살에 미국 뉴욕의 파슨스디자인스쿨(이하 파슨스) 교수로 임용됐다. 종신 교수직이 아닌 4년 전임 교수다. 세계 3대 디자인학교로 꼽히는 파슨스엔 에린 조 교수 등이 몸담고 있지만, 이렇게 젊은 한국인 교수는 최초다. 

그가 가르치는 분야는 디자인 싱킹이다. 사람 간의 공감, 이타심을 바탕으로 한 창의적, 융합적 사고방식을 일컫는다. 구글·애플·테슬라 등 세계 기업이 앞다투어 도입한 혁신적 방법론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최근 몇 년간 내로라하는 경영대와 디자인 학교에서 디자인 싱킹 관련 학과를 양성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전엔 기업이 단기간에 큰 경제적 이익을 내는 데 주력했다면 디자인 싱킹은 다르다. 시간이 더 걸리더라도 친환경, 윤리 경영 같은 가치 있는 목표를 둔다. 임 교수는 “새로운 시대의 똑똑한 소비자들은 자기만의 가치관에 따라 소비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런 밸류 컨슈머(value consumer)의 등장에 따라 기업의 경영 전략도 훨씬 빠르게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친환경 아웃 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 공유 가치를 내세운 식품 기업 네슬레 등이 그 예다 
지난해 7월, 한국인 최초로 30대 초반에 파슨스디자인스쿨 교수로 임용된 임정기 씨. 김상선 기자
박사 학위도 없이 교수가 된 그는 기술과 미디어, 인문학의 통섭을 추구하는 ‘실전형’ 인재다. 열여섯에 홀로 유학길에 올라 고교 졸업 후 뉴욕대학교에 진학했다. 20대엔 인권에 관심이 깊었다. 스스로 전공 분야를 개척하는 자유 전공 학부를 선택해 디지털 미디어 발달이 인권 운동에 미칠 영향을 연구했다. 한 학기 동안 스위스 제네바에서 유엔 정책을 배우는 시간도 가졌다. 

대학 졸업 후 한국 국적을 지닌 그에게 남은 과제는 군 복무였다. 귀국해 공군을 전역한 후 다시 뉴욕에 돌아와 뉴욕대학교 대학원에 진학했다. 바쁘게 살아온 20대 중 가장 힘들었던 건 이때였다. “뉴욕 사회와 군대는 언어부터 행동‧사고방식까지 모두 다르니까요. 적응하기 쉽지 않았어요. 인턴 면접 때도 2년간 어디 있었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그는 “미국에 온 후 매년 한두 번은 한국을 찾았는데, 당시 4년간 한 번도 한국에 못 갈 만큼 바빴다”고 돌이켰다. 
동료들과 할로윈 파티를 즐기는 등 취미 생활을 SNS에 올리기도 한다. "교육과 사업을 병행하는 중에도 즐겁게 놀고 쉬는 시간은 꼭 필요하다"는 게 그의 말이다. [임정기 인스타그램]
대학원에선 도시 정책을 역사·사회학·건축학·생태학 등 다각도로 접근하는 ‘도시 과학’(Urban Science)을 배웠다. 디자인 싱킹을 토대로 한 신생학과다. 그는 학교 안에만 머물지 않았다. 2013년 뉴욕 시의회 인턴이 된 것을 계기로 시장 선거에 입후보한 크리스틴 퀸 캠프에 참여했다. 퀸은 2006년 뉴욕 시의회 의장이 된 레즈비언 정치인이다. 선거는 졌다. 하지만 임 교수에겐 “학교에서 배운 것을 실제 정치에서 활용해 볼 기회”가 됐다. 

그 후엔 창업으로 방향을 틀었다. 영상 제작에 필요한 어플리케이션 스타트업 ‘스텔라’를 만든 것. ‘스텔라’는 스토리보드‧스크립트‧예산서 작성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다룰 수 있는 앱으로, 구글의 디자인 싱킹을 토대로 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인 ‘30 Weeks’에 선발되기도 했다. 

현재 임 교수가 가장 공을 쏟는 프로젝트는 디자인 싱킹의 효과를 측정하는 시스템 개발이다. 그중 ‘데이터 시각화’(Data Visualization Processing)는 그의 전문 분야다. 한 회사의 매출은 물론, 사회적 공헌 정도, 소비에 미친 정서적 영향 등을 빅데이터 등 다양한 도구로 수치화하고, 이를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시각화하는 작업이다. 임 교수가 대학원 졸업 후 처음 파슨스에서 강의를 맡은 과목이기도 하다. 
임정기 교수는 "서핑과 요리를 해서 친구들과 함께 파티를 여는 게 요즘 가장 큰 즐거움"이라고 말했다. [임정기 인스타그램]
그는 파슨스 교수가 된 건 “그간 '시작'해 온 많은 일 중 하나”라고 말했다. “돌이켜보면 성공보단 실패가 많았고 힘든 적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내 삶과 세상은 얼마든지 발전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달렸습니다. 지금 미국 뉴욕에선 디자인 싱킹이 다음 단계로 넘어가고 있어요. 언젠가 한국에서도 더 정교하게 발전된 디자인 싱킹을 알리고 싶습니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 공유
top